*** (재)동화경모공원 ***

로그인
작성자   관리자  ( 2019-06-28 15:01:33 , Hit : 204 )
제목   Freikauf, 동독 내 반체제 세력 형성 지연
첨부 #1   동독.JPG ( 1.98 MB ), Download : 0



주민생활 향상 기여하지 못한 채 집권층 권력기반 강화 이용
1인당 10만 마르크(한화 5300만 원) 지불, 인도적 측면 높은 평가

“서독정부는 베를린장벽 구축 이듬해인 1962년부터 1989년 11월 베를린 장벽이 무너질 때까지 27년간 총 34억 4,000만 마르크 상당의 댓가를 지불하고 동독 정치범 3만 3,755명과 그 가족 25만여 명을 서독으로 데려왔다. 1명 당 약 10만 마르크(한화 5300만 원)를 지불한 셈이다.”
독일 총영사를 역임한 권세영 충북대 정외과 교수는 지난 6월20일 서울 구기동 이북5도청 통일회관 5층 강당에서 개최된 2019 이산가족 정책세미나에서 ‘통일의 밑거름이 된 동서독 인적 교류’ 제하의 발제에서 이같이 ‘동독 정치범 석방을 위한 거래(Freikauf)’에 대해 밝혔다.
권세영 교수는 이와관련, “서독 측은 공산치하에서 신음하는 동포를 한 사람이라도 더 구출한다는 인도적 목적에서 이 사업을 추진했던 반면, 동독 측은 불만세력의 배출과 외화획득에 목적을 두었던 것”이라며 “이 사업은 인도적 측면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았으나 동독 정치범의 서독이주로 동독 내 반체제 세력의 형성이 지연되었다는 점이 통일 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몸값이 주민생활 향상에는 기여하지 못한 채 집권층의 권력기반 강화에 이용되고, 정치범이 양산되거나 서독이주를 위해 의도적으로 정치범이 된 사례가 많았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또 “서독정부는 모든 방문자에게 환영금(1972~1987년까지 1인당 1년에 2회에 한하여 30마르크씩, 그 이후 1인당 1년에 100마르크)지불과 여행경비, 의료지원 등 각종 사회 복지 혜택을 부여한 결과 장벽 붕괴 전가지 동독의 1/3이 서독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정책세미나에는 장만순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김한극 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장과 박성재 이북5도위원장, 조성원 평남도민회장, 송남수 평북도민회장, 윤일영 미수복경기도민회장, 김영철 평북지사, 한정길 함남지사 등과 2백50여명의 도민들이 함께했다.



평북지도자 수련대회 개최
경모공원 제3차 임시이사회 개최